최종편집 : 2022.12.2 금 13:43
태안미래
행정/사회교육
충남도립대 하계 어학연수, 재학생 만족도 ‘UP’2022 하계 어학연수 참가자 “새로운 꿈의 계획표 다시 짤 것” 만족도 커
백영숙 기자  |  ta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08  10:09: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충남도립대학교(총장 김용찬) ‘2022 하계 어학연수’가 재학생들의 글로벌 감각을 키우는 촉매제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립대학교는 2022 하계 어학연수를 마친 재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만족도가 큰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앞서 건축인테리어학과, 뷰티코디네이션학과, 호텔조리제빵학과 재학생 8명은 지난 7월 30일부터 한 달간의 일정으로 캐나다 어학연수를 떠났다.
이들은 현지 레벨테스트를 통해 어학 공부에 매진했으며, 국제 환경에 대한 적응력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지난달 28일 어학연수를 마치고 귀국한 재학생들은 한 목소리로 “정말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실제 캐나다 현지에서 수준별 영어수업과 다양한 교류 활동을 펼치며 글로벌 무대를 실감했다. 
고영수 학생(건축인테리어학과)은 “새로운 꿈의 계획표를 다시 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수기관 시설과 교육환경의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87.5%(7명)가 ‘매우그렇다’ ‘그렇다’라고 답했다.
‘어학능력 향상에 도움이 됐느냐’에 대한 답에는 75%(6명)가 ‘도움이 됐다’라고 했다. 
해외 연수기관의 어학연수 교육과 프로그램에도 87.5%(7명)가 ‘매우그렇다’ ‘그렇다’라고 설문했다.
끝으로 캐나다가 해외 어학연수 국가로 적절하냐는 질문에는 8명 전원이 긍정적으로 표현했다.
이와 관련, 김용찬 총장은 지난 1일 어학캠프에 참여한 재학생들을 직접 만나 격려하고 허심탄회하게 소통했다.
김용찬 총장은 “성공은 그냥 오는 것이 아니다. 지금 하는 일에 미칠 만큼 노력하고 정성을 쏟아야 한다”며 “글로벌 무대는 더 냉혹하다. 이번 어학연수가 여러분들의 꿈을 실현하는 기폭제가 되었기를 희망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충남도립대학교는 글로벌 인재 육성을 목표로 지난 2011년부터 ‘싱가포르 Dimensions International College’와 ‘캐나다 센테니얼 칼리지’ 등에서 총 236명의 학생에게 어학연수를 지원해 왔다. 
복수학위제는 2013년부터 ‘캐나다 Sprott shaw College'에서 진행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총 50명의 학생이 참여한 바 있다.

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태안읍 군청1길 34 3층 태안미래신문사  |  대표전화 : 041)675-0088  |  팩스 : 041)673-44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의종
등록일 : 2011년 9월 28일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9 호  |   제호 : 주간 태안미래신문  |  발행인 : 김의종  |  편집인 : 김의종
Copyright 2011 태안미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