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2.9 목 11:20
태안미래
문화/행사관광/복지
태안의 四季 - 春 안흥성 수홍루(垂紅樓)백두대간 정맥과 365년여의 역사와 함께 어우러진 아름다움
편집국 기자  |  ta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13:3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백두대간 최서단에 있는 안흥성의 또 다른 이름 안흥진성(安興鎭城)은 한반도 13 정맥 중 금북정맥(錦北正脈) 최서단에 위치해 조선 1655년(효종 6)에 축조되어 1894년 동학농민운동 때 폐성되었고 76년 1월 8일 충남기념물 제11호 지정되었다.

금북정맥은 남한의 9 정맥 중 하나인데 백두대간의 줄기인 속리산 한남금북정맥이 칠장산(七長山: 492m)에서 서쪽으로 뻗어 팔봉산(362m)·백화산(白華山: 284m)·지령산(知靈山: 218m)·태안반도(泰安半島)의 소원면-근흥면 장재-지령산(201m) 안흥진(安興鎭)까지 금강의 서북쪽을 지나는 산줄기의 옛 이름이다.

최서단 안흥성 수홍루(垂紅樓)를 지나면 언덕 위 작은 태국사를 만날 수 있다.

지역민들조차 생소한 이름의 수홍루 지금은 역사의 세월을 뒤로한 체 안흥성 내 자리 잡은 태국사를 오르는 문지기 역할을 홀로 무심히 하고 있는 모습은 역사의 뒤안길을 느끼게 한다. 지역에 토박이로 살면서 태국사에 가파른 언덕을 수없이 오르내리면서도 소중한 우리 지역 역사를 무심히 지나친 나 자신에 잠시 부끄러울 뿐이다.

80년대에 복원된 안흥진성 서문인 수홍루(垂紅樓)를 지나 언덕길을 오르면 작은 산위에 자리 잡아 드넓은 바다를 등지고 태안을 지키는 듯한 태국사가 있다.

태국사! 백제 무왕 때 ‘국태보안의 원’으로 창건, 세종 때 중창하여 중국 사신들의 무사 항해를 빌었던 곳. 안흥진성(安興鎭城)보다 오랜 역사를 간직하였지만, 이 또한 동학혁명 때 소실되어 82년에 중창되었으며 전통 사찰 제47호로 등록되어있다.

옛말에 백두대간 금북정맥 최서단 산줄기 끝에 이 나라를 세울 인물이 나온다고 하였다.

염원을 담아 꼭! 이루어지길 빌어본다….

 

/한국사진작가협회 태안지부 정상용 작가 사진, 글 제공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kakao blog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태안읍 군청1길 34 3층 태안미래신문사  |  대표전화 : 041)675-0088  |  팩스 : 041)673-44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의종
등록일 : 2011년 9월 28일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9 호  |   제호 : 주간 태안미래신문  |  발행인 : 김의종  |  편집인 : 김의종
Copyright 2011 태안미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anews.co.kr